Popular Tags:

홈페이지 방문기

1999년 6월 3일 at 8:50 pm

안녕하셔요.

깔끔하게 잘 만들어져 있군요.
포로 갤러리의 사진이 작긴 하지만 로딩 하는데 시간이 적게 걸려서
좋구요. 지금 것을 thumbnail로 해서, 클릭하면 크게 보이게 하면 어떨까요.

호호. 앞으로 많은 발전 있길 바랍니다. 자주 올께여…….

그럼 나도 앞으로 비밀번호 가르쳐줘…

구럼 이만. 감사함다.

ksam@english.hongik.ac.kr

광석이 엉덩이는 빠알개

야… 다 좋은데.. 한가지

1999년 6월 3일 at 10:50 am

왜 매뉴 누르면 자꾸 Favorite 에 추가 하라고

나오는 것이냐??

왜 그러지? 좀 불편하다

놀이의 즐거움 : 고등학교 vs 대학교

1999년 6월 3일 at 12:01 am

대학교에 들어온 이후로 못해본 재미있는 놀이들이 많다.

10 분간의 쉬는 시간에 밖에 나가서 하던 3 vs 3 축구나

테니스공을 던져 사람을 맞추는 ‘사격’ 같은 재미있는 놀이들을

대학 와서는 해보지 못했다.

10 분간의 짬 나던 시간에 하던 그 놀이는 정말 재밌었는데,

대학 와서는 하루종일 놀아도 그만큼 재미있지 못한 것 같다.

점점 대학교 생활이 고등학교 생활보다 즐겁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어간다.

향수일까.. 아니면 내게 생긴 여유만큼 생활의 밀도가 줄어든 것일까..

당시에는 그토록 저주스럽던 그 시절이 그립다는 사실이 이젠 놀랍지 않다.

봉고

1999년 6월 1일 at 5:19 pm

봉고차가 있었으면 좋겠다.

봉고차가 있다면 난 봉고차에 침낭과 코펠, 버너 등을 넣어둘 것이다.

어디론가 탈출하고 싶을 때 봉고차를 타고 훌쩍 떠날 것이다.

학교 다니다가 지쳤을 땐 훌쩍 여행을 떠날 것이다.

그래서 나에게 봉고차가 있었으면 좋겠다.

저 수경이에요

1999년 6월 1일 at 4:21 pm

안녕하세요.오빠.
우와~ 오빠 정말 잘 만들었다. 기대했었는데 정말 멋지다..
수진이 것두 꽤 괜찮던데 오빠도 참 잘만드셨구나.
수진이 말에 의하면 수진이 홈페이지 오빠가 하나도 안도와줬다구 하는데
정말이에요? 안도와줬다는 말이 의심이 가지만 믿기로 하죠..^^
수진이도 잘하니까..
오빠 그럼 전 수업에 가야겠어요. 안녕히…

멋지하 홈..

1999년 6월 1일 at 11:32 am

음…. 멋지군.. 스카 사람들은 다 멋진 홈을 만드는 군.. 미영이도 멋있던데. 부럽다.. 난 언제 이렇게 만드나… 빨랑 공부혀서…

물어보면 튕기지 말고 많이 갈켜 줘… 그럼 이만. 줄인다..

수진이랑 잘 놀고, 넘 놀지 말고 수진이 공부도 시키고 그래.. 맨날
놀러만 댕기는 것 같아시리….하하…괜한 걱정인가.. 바이 ^^

자~ 나도 글 올린당~~

1999년 6월 1일 at 1:29 am

자~ 나도 글 올린다. ^^;; 음…홈페이지 잘 만들었구나…
나도 왠지 내가 만든 홈페이지에 애착이 많이 간다. 지금은 볼품 없지만
그래도 차차 업그레이드 할테니 자주 들리도록~
밑에 ‘닭’이라고 글을 썼구나^^;;;
나도 닭을 무지 좋아하징~ 게다가 상계동의 2마리 만원 참 싸다.^^
맛도 좋고 양도 적절하고 하핫~
정말로 닭은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꼬꼬…-_-;;
아마 나한테 많이 먹혀서 싫어할까?? 아니면은 나 같은 사람이 닭의 대한
수요를 늘려줌으로서 많이 키워주기 때문에 나를 좋아할까???
홍 홍 홍
하여간 닭은 맛있다. -_-;;;

1999년 6월 1일 at 1:07 am

나는 닭을 좋아한다. 호영이도 닭을 좋아한다.

오늘도 우리는 상계동에 있는 2 마리 만원집에 가서 닭과 맥주를 먹었다.

아슬아슬한 레포트 마감 시간을 1 시간 남짓 남겨두고서도 닭 먹기에 정신이 없었다.

닭은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

내가 닭집에 들어갔다 나오면 한 마리의 닭이 내 뱃속에 들어간다.

5 월동안 나의 위에서 소화된 닭이 약 8~9 마리는 되는 듯 싶다.

이 닭은 닭이라고 부르는 게 도무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이 맛을 보아 금계라고 불러도 넘치지 않을 듯 하다.

앞으로는 닭을 금계라고 부를까 했지만,

그랬다가 도로닭을 만들까봐서 그러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언젠가는 인류가 이 닭을 금계라고 부를 날이 오지 않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