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Tags:

자전거 타고 놀다가~

1999년 8월 18일 at 2:55 pm

안녕하세요~

음.. 2 박 3 일만에 집에 들어왔어요..

그동안.. 자전거 타고 좀 돌아다녔거든요..

고등학교때 친구들 셋과 함께 돌아다니다가..

호영이네 집에서 자다 왔죠..

첫날은 아침에 출발해서.. 현충탑에서 점심을 먹고

포천에 있는 대진대에 가서 두리번거리며 학교 구경이나 하다가..

잠 잘 곳을 찾아 유원지쪽으로 달렸어요…

근데 민박집도 없고.. 큰 건물도 없고.. 난감해서

잘 곳을 찾아.. 점점 산으로 -_-; 들어가게 됐어요..

그러다가 밤 11시쯤 산속 아주 작은 마을에 있는

무슨 초등학교인가를 찾아냈죠.

정말 횡재였어요..

학교 한쪽 구석에서라도 자려고 들어갔는데..

마침 성당 사람들이 그 초등학교로 놀러왔더라고요..

자기들 먹으려고 해놨던 오리탕이랑.. 밥이랑.. 반찬이랑..

다~ 우리한테 주더라고요..

정말 배 터지게 먹었어요..

밥에.. 푸짐한 반찬에.. 오리탕에.. 수박에.. 소주까지..

밥 먹고 있는데.. 어느 학교들 다니냐길래..

“성균관대, 고려대, 한양대, 그리고..” 하니까..

좋은 대학에서 왔다며 사윗감 삼고 싶대요.. –;

어떤 아줌마는.. 우리한테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대학교 4 학년인 딸이나 1 학년인 딸이나 고르래요.. o.O;

그냥 헤헤~ 웃으며.. 오리탕 먹기 바빴지만.. ^^;

이것 저것 실컷 먹고.. 잠을 자려고.. 운동장에 누웠어요..

거기 계신 분들이 학교 건물 안에서 자라고 하셨지만..

잔디에 누워서 자보고 싶어서요..

잔디? 음.. 그 학교 운동장이 완전 잔디였어요..

그것도.. 창경궁 잔디보다 훨씬 더 고르게 자란 잔디요..

그 위에 누워서.. 이불을 덮었는데..

하늘에.. 별들이.. 가득.. 심지어..

은하수도 봤어요!! 태어나서 첨으로 본 은하수..

그리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본 수많은 별들..

하늘에 그렇게 많은 별들이 보일 줄이야..

그렇게 별을 보다가… 우린 잠들었는데 말이죠..

새벽에.. 추워서 깼어요..

으덜덜.. 진짜.. 진짜루 추웠어요..

이불으로 안 덮은 부분엔.. 이슬이 맺혀서 축축하고..

옷만큼이나 얇은 이불을 덮으니.. 덮어도 덜덜..

앞으로 노숙을 할 때는 두꺼운 이불이나 신문지로 무장해야겠다고 생각…

암튼 그렇게 떨면서 자고요.. 담날은 아침 6 시에 일어나서

아침을 해먹고 7 시쯤 출발했어요.. 마석을 향해서..

계곡에서 놀다가 점심을 먹고 마석을 향해..

일단 수동까지 가는데.. 길을 잘못 든 2 명과

길을 제대로 간 2 명으로 나뉘어 가게 됐어요.

전 길을 제대로 들었죠… 근데 그게 문제!!

길을 잘못 든 2 명은.. 비록 청평까지 갔다가 돌아오기는 했지만..

나름대로 편한 길로 갔는데 말이죠..

길을 제대로 든 우리는.. 어마어마한 산을 넘어야 했어요..

가도 가도 끝이 없는 오르막.. 47 번 국도였나? 37번인가?

암튼 무쟈게 저주스러운 도로였어요…

간신히 간신히 정상까지.. 타고는 못 가고 거의 끌고 갔죠..

그 담부터는.. 엄청난 내리막이!!

브레이크를 꼬옥 잡고 가는데도 엄청난 속도가 붙었어요..

잠시나마 오르막 오른 보람을..

그렇게 내리막을 가다가 다시 오르내리막.. –;

마석에 도착하니 대략 8 시쯤?

청평까지 돌아서 샛터를 실수로 지나 마석까지 온 팀이

샛터 유원지로 가기를 거부하더군요.. –; 결국 서울로 출발..

밤 12 시 서울 도착..

저는 일행과 떨어져 호영이와 닭을 먹고

호영이네 집에서 잤죠.. 집에다가 일정을 2 박 3 일로 얘기해놨기 때문에..

암튼 그러고서 호영이랑 겜방에서 스타크를 하다가..

(열라 많이 깨짐.. T.T)

지금 집에 돌아왔어요.. (이 글을 쓴 건 몇 시간 전이었고.. 나우가 맛이 갔었음)

무거운 짐을 메고 자전거 타고 돌아댕겼더니.. 엉덩이가 무지 아프고..

살도.. 엄청 탔어요.. 으아 따가워..

Re: 봉고

1999년 6월 13일 at 12:11 pm

김경삼 wrote:

넌 면허도 없잖아……………………….

stone wrote:
>봉고차가 있었으면 좋겠다.
>
>봉고차가 있다면 난 봉고차에 침낭과 코펠, 버너 등을 넣어둘 것이다.
>
>어디론가 탈출하고 싶을 때 봉고차를 타고 훌쩍 떠날 것이다.
>
>학교 다니다가 지쳤을 땐 훌쩍 여행을 떠날 것이다.
>
>그래서 나에게 봉고차가 있었으면 좋겠다.

아랫글에 더해서…

1999년 6월 3일 at 8:53 pm

안녕하세요.

또 써서 죄송합니다. 글 많으면 좋잖아??
홈페이지에 글 올라왔다고 메일 두 통 가서 기분 조아??

암튼 하고 싶은 말은…………….

북마크에 추가한다고 한 번만 더 물어보면 죽여버린다…………………..
흐흐

홈페이지 방문기

1999년 6월 3일 at 8:50 pm

안녕하셔요.

깔끔하게 잘 만들어져 있군요.
포로 갤러리의 사진이 작긴 하지만 로딩 하는데 시간이 적게 걸려서
좋구요. 지금 것을 thumbnail로 해서, 클릭하면 크게 보이게 하면 어떨까요.

호호. 앞으로 많은 발전 있길 바랍니다. 자주 올께여…….

그럼 나도 앞으로 비밀번호 가르쳐줘…

구럼 이만. 감사함다.

ksam@english.hongik.ac.kr

광석이 엉덩이는 빠알개

야… 다 좋은데.. 한가지

1999년 6월 3일 at 10:50 am

왜 매뉴 누르면 자꾸 Favorite 에 추가 하라고

나오는 것이냐??

왜 그러지? 좀 불편하다

놀이의 즐거움 : 고등학교 vs 대학교

1999년 6월 3일 at 12:01 am

대학교에 들어온 이후로 못해본 재미있는 놀이들이 많다.

10 분간의 쉬는 시간에 밖에 나가서 하던 3 vs 3 축구나

테니스공을 던져 사람을 맞추는 ‘사격’ 같은 재미있는 놀이들을

대학 와서는 해보지 못했다.

10 분간의 짬 나던 시간에 하던 그 놀이는 정말 재밌었는데,

대학 와서는 하루종일 놀아도 그만큼 재미있지 못한 것 같다.

점점 대학교 생활이 고등학교 생활보다 즐겁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어간다.

향수일까.. 아니면 내게 생긴 여유만큼 생활의 밀도가 줄어든 것일까..

당시에는 그토록 저주스럽던 그 시절이 그립다는 사실이 이젠 놀랍지 않다.

봉고

1999년 6월 1일 at 5:19 pm

봉고차가 있었으면 좋겠다.

봉고차가 있다면 난 봉고차에 침낭과 코펠, 버너 등을 넣어둘 것이다.

어디론가 탈출하고 싶을 때 봉고차를 타고 훌쩍 떠날 것이다.

학교 다니다가 지쳤을 땐 훌쩍 여행을 떠날 것이다.

그래서 나에게 봉고차가 있었으면 좋겠다.

저 수경이에요

1999년 6월 1일 at 4:21 pm

안녕하세요.오빠.
우와~ 오빠 정말 잘 만들었다. 기대했었는데 정말 멋지다..
수진이 것두 꽤 괜찮던데 오빠도 참 잘만드셨구나.
수진이 말에 의하면 수진이 홈페이지 오빠가 하나도 안도와줬다구 하는데
정말이에요? 안도와줬다는 말이 의심이 가지만 믿기로 하죠..^^
수진이도 잘하니까..
오빠 그럼 전 수업에 가야겠어요. 안녕히…

멋지하 홈..

1999년 6월 1일 at 11:32 am

음…. 멋지군.. 스카 사람들은 다 멋진 홈을 만드는 군.. 미영이도 멋있던데. 부럽다.. 난 언제 이렇게 만드나… 빨랑 공부혀서…

물어보면 튕기지 말고 많이 갈켜 줘… 그럼 이만. 줄인다..

수진이랑 잘 놀고, 넘 놀지 말고 수진이 공부도 시키고 그래.. 맨날
놀러만 댕기는 것 같아시리….하하…괜한 걱정인가.. 바이 ^^

자~ 나도 글 올린당~~

1999년 6월 1일 at 1:29 am

자~ 나도 글 올린다. ^^;; 음…홈페이지 잘 만들었구나…
나도 왠지 내가 만든 홈페이지에 애착이 많이 간다. 지금은 볼품 없지만
그래도 차차 업그레이드 할테니 자주 들리도록~
밑에 ‘닭’이라고 글을 썼구나^^;;;
나도 닭을 무지 좋아하징~ 게다가 상계동의 2마리 만원 참 싸다.^^
맛도 좋고 양도 적절하고 하핫~
정말로 닭은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꼬꼬…-_-;;
아마 나한테 많이 먹혀서 싫어할까?? 아니면은 나 같은 사람이 닭의 대한
수요를 늘려줌으로서 많이 키워주기 때문에 나를 좋아할까???
홍 홍 홍
하여간 닭은 맛있다. -_-;;;